· 영화 다시보기 > 외국영화
프리퀀시
조회수 508
등록일 2018.07.19

 

 

줄거리

30년의 시간, | 그러나 그를 구할수있는것은 단지 몇분..!존 설리반(제임스 카비젤 분)은 1969년 10월 12일의 브룩스톤 화재로 소방대원이었던 아버지를 잃고, 90년대를 살아가는 외로움에 찌들은 경찰이다. 아버지 기일의 하루전, 폭풍이 몰아치는 날에 존은 아버지가 쓰던 낡은 햄 라디오를 발견하고 이를 튼다. 순간적으로 전기가 통한 후 그는 69년도 월드 시리즈를 기다리는 한 소방대원과 무선 통신을 하게 되는데, 그는 바로 자신의 아버지 프랭크(데니스 퀘이드)이다.

 

 

 
<< < 1 2 3 4 5 6 7 8 9 10 > >>